바이브 윤민수가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 한류 정보센터 2층에서 진행된 노래방 어플리케이션 ‘에잇틴’의 기자회견에 참석해 서비스의 특별한 점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윤민수는 “어플리케이션을 직접 사용을 해봤는데 정말 획기적었다. 실제로 노래방에서 노래하는 것처럼 실감나서 대박의 예감이 든다”라고 제품 사용의 소감을 밝혔다.
그는 모델로 선정된 소감을 묻는 질문에 “너무 기쁘고,모델료를 많이 주셔서 만족한다. 그리고 저희 어머니가 노래방을 운영하셨기 때문에 이렇게 적합한 사람은 없다고 생각한다”라며 여유있는 모습을 보였다.
윤민수는 이어서 “해당 어플리케이션은 청소년들이 자신들이 좋아하는 노래를 마음껏 부르고 놀면서,스타가 될 수 있는 기회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이 특별한 점이라고 생각한다” 라고 덧붙였다.
‘에잇틴’은 청소년을 지칭하는 18살과,자신의 애창곡을 의미하는 18번곡의 18을 따서 만든 신개념 모바일 서비스다.
윤민수가 사용자들의 노래를 듣고 하루 1명을 지정해 피드백을 주며,이 중 우수한 실력을 갖춘 이들에게는 더 바이브 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와의 듀엣 녹음 기회가 제공된다.